기다림 – 모윤숙

  기다림

– 모윤숙 –

천년을 한 줄 구슬에 꿰어

오시는 길을 한 줄 구슬에 이어 드리겠습니다

하루가 천년에 닿도록

길고 긴 사무침에 목이 메오면

오시는 길엔 오시는 길엔 장미가 피어 지지 않으오리다.

먼 먼 나라의 사람처럼

당신은 이 마음의 방언을 왜 그리 몰라 들으십니까?

우러러 그리움이 꽃피듯 피오면

그대는 저5월 강위로 노를 저어 오시렵니까?

감초인 사랑이 석류알처럼 터지면

그대는 가만히 이사랑을 안으려나이까?

내 곁에 계신 당신이온데

어이 이리 멀고 먼 생각의 가지에서만

사랑은 방황하다 돌아서 버립니까?

Leave a Reply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